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휴가 끝… '北대응' 등 현안 산더미 '국정 속으로'

트럼프 美대통령과 통화 등 안보대책 시급한 과제
부동산 대책, 장관·4강대사 인선도 마무리해야
긴급 NSC 소집, 발언하는 문 대통령
긴급 NSC 소집, 발언하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무 국방부장관, 강경화 외교부장관.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어제 오후 11시 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2017.7.29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박 5일간의 여름 휴가를 마치고 5일 청와대로 복귀한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차 평창에서 하루를 묵은 뒤 경남 진해에서 나머지 휴가를 보낸 문 대통령은 휴가 기간의 구상을 바탕으로 국정의 끈을 다잡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시급한 현안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도발에 따른 후속 대응이다.

문 대통령은 이른 시일 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더 강력한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기자들을 만나 "정상 간 통화에서 한국과 미국이 어떻게 더 강도 높은 제재를 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른바 '베를린 구상'에서 밝힌대로 제재 못지 않게 북한과의 대화도 포기할 수 없는 만큼 제재와 대화 사이에서 어떻게 균형을 잡을지가 관건이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은 이미 3일 오후 늦게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과 화상회의를 하고 "압박과 제재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부터 17일간 휴가에 돌입한 상황이어서 양국 정상간 통화가 일찍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를 비운 사이 새롭게 등장한 굵직한 국내 현안 대응에도 부심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임시배치를 결정했지만, 사드 부지인 경북 성주 주민을 비롯해 반대의 목소리도 워낙 커서 정부의 갈등조정 능력이 도마 위에 오른 상황이다.

지난 2일에 동시에 발표된 부동산 종합대책과 초고소득 증세와 관련한 여론의 향배도 초미의 관심사다.

특히 부동산 대책은 대다수 국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시장의 반응과 여론을 세심하게 살피고 부동산 시장 안정이라는 정책적 목표를 달성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아직 완성하지 못한 인선을 마무리하는 데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

초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경우 젊은 벤처기업가 출신을 중심으로 인선이 상당한 정도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서둘러서 장관 인사를 마무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미국·중국·일본·러시아 등 4강 대사의 인선은 더 늦추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주중대사에 노영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됐다는 이야기가 몇 달째 나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은 주미대사 자리를 놓고 장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미·중·일·러 '4강 대사' 인선 해법 고심(PG)
문 대통령 미·중·일·러 '4강 대사' 인선 해법 고심(PG)[제작 이태호]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