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국정원 적폐청산 TF 국조카드 '만지작'

송고시간2017-08-04 17:57

정기국회 앞두고 국조 여부 정치쟁점화 부상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4일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국정원이 '사이버 외곽팀'을 운영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었다.

고위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정원이 본래의 기능을 하지 않고 과거를 캐겠다고 하는 것은 전초전 성격"이라며 "이번 발표는 우파 청산에 대한 신호탄"이라고 지적했다.

이 당직자는 "과거 정권에서 잘못한 일이라 해도, 우리가 관여해서 하는 것도 상당히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지금 발표가 사실인지 아닌지 우선 알아야 하고, 그런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하는 이외에 도리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내 충분한 의견 수렴을 전제로 "국정조사를 요구하지 않으면 우리가 일방적으로 밀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면서 "이명박 정부를 겨냥한 사정설이 그간 꾸준히 제기돼 왔지만, 슬슬 사정바람이 부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국정조사를 언급함에 따라, 정기국회를 앞두고 국정원 댓글사건에 대한 국조 여부가 정치 쟁점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국당은 그간 국정원의 발표에 대해 공식 입장 발표를 자제해 왔다.

정용기 원내대변인만 논평을 통해 "'정치보복 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 될 일"이라며 "국가안보를 위한 사이버역량 강화마저 적폐로 몰아가려 한다면 이는 적 앞에서 스스로 무장해제하는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국정원 적폐청산 TF 국조카드 '만지작' - 1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