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승 중에 만난 잠실라이벌…"솔직히 부담스러운 경기"

3위 두산 4연승, 4위 LG 5연승 중…잠실 빅뱅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상문 LG 트윈스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분위기가 한껏 달아오른 순간에 잠실 라이벌이 맞대결을 펼친다.

"솔직히 신경 쓰이고, 부담이 됩니다."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사령탑이 밝힌 같은 속내다.

양상문 LG 감독은 4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두산과 경기할 때는 '라이벌 의식'이 더 커진다"며 "두산이 최근 분위기가 좋다. 워낙 좋은 선수가 많아서 상승세를 탈 것으로 봤다"고 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LG는 라이벌 팀 아닌가. 확실히 신경이 쓰인다"며 "최근 LG 분위기도 좋다"고 경계했다.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 팀은 '순위 다툼'도 펼치고 있다.

4연승을 내달린 두산이 3위, 5연승 중인 LG가 4위다. 두 팀의 격차는 두 게임에 불과하다.

양 팀의 3연전 맞대결 결과는 올 시즌 판도에도 큰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일단 양 팀 사령탑은 자신감을 가지고 라이벌전을 치르려고 한다.

양 감독은 "최근 경기 후반에 좋은 모습을 보였다. 우리 팀에 뒷심이 생겼다고 인정해도 되지 않을까"라고 현재 LG의 장점을 설명했다.

김 감독도 "주전 민병헌, 양의지가 빠져 있을 때 정진호, 박세혁이 정말 잘해줬다. 부상으로 오래 자리를 비웠던 외국인 투수 마이클 보우덴도 지난 시즌의 구위를 되찾은 것 같다"고 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양 팀 맞대결에서는 LG가 5승 3패로 앞섰다.

LG는 '두산전 우위'를 이어가려 한다. 두산은 설욕을 노린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