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개각으로 기사회생하나…내각지지율 8.6%P 상승

송고시간2017-08-04 17:32

비판세력 노다 총무상 등용·개헌추진 후퇴 발언 '효과'인듯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개각 후 8.6% 포인트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에 못 미치는 개각이었다는 비판에도 일정 정도 개각 효과를 본 것으로 보인다.

4일 교도통신이 전날부터 이틀간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4.4%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15~16일 조사의 내각 지지율은 35.8%보다 8.6% 포인트 올랐다.

고개숙인 아베…"사학스캔들, 사죄한다"
고개숙인 아베…"사학스캔들, 사죄한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일 총리관저에서 열린 개각 기자회견에서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사학스캔들과 관련해 "국민들의 커다란 불신을 초래하는 결과가 됐다. 다시 깊게 반성과 사죄한다"며 한동안 눈을 감은 채 고개를 숙이는 모습을 보였다. 2017.8.3

지지율 상승에 개각이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45.5%는 개각과 자민당 간부 인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해 "평가하지 않는다"는 39.6%보다 많았다.

특히 아베 총리에 비판적이던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총무상 기용이나 탈(脫)원전 등에서 자기 목소리를 냈던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 발탁을 긍정적으로 봤다.

노다 총무상에 대해 "기대한다"는 대답은 61.6%로 "기대하지 않는다"(31.4%)는 응답의 2배나 됐다.

고노 외무상에 대해서는 55%가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기대하지 않는다"는 답변은 34.8%였다.

아베 총리가 전날 개각 기자회견에서 "개헌 일정을 정해놓은 것이 아니다"고 밝히며 개헌 드라이브에서 후퇴하는 모습을 보인 것도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아베 정권에서 개헌 반대가 53.4%로 개헌 찬성의 34.5%를 웃돌고 있다.

아베 총리가 3일 밤 사학스캔들에 대해 직접 사죄한 것이나, 전달 지지율 하락에 따른 기저효과도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그럼에도 지지율 상승세가 계속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 많다.

그동안 일본에서 개각이 내각 지지율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사례가 많았지만 반대로 지지율이 하락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지난 2002년과 2003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정권에서 각각 40%대였던 지지율이 개각 이후 60%로 치솟은 사례가 있지만, 1997년 하시모토(橋本) 내각이나 2012년 노다(野田) 내각의 개각에서는 30~40% 수준의 지지율이 20~30%로 오히려 떨어지기도 했었다.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총무상[AP=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총무상[AP=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