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관병들, 군대문화 개선 한결같이 희망"

'공관병 갑질' 논란 박찬주 대장 형사입건…수사 전환
'공관병 갑질' 논란 박찬주 대장 형사입건…수사 전환(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 부인의 공관병 '갑질' 의혹에 대한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국방부는 군인권센터가 제기한 박 사령관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인 것으로 판단하고 박 사령관을 형사 입건해 수사하기로 했다. 2017.8.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 공관에서 근무한 전·현 공관병들은 국방부 감사관실 감사요원들의 조사 과정에서 군대 문화가 개선되길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감사에 참여한 국방부 관계자는 4일 "조사를 마무리하고 전·현 공관병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으면 말해 보라"고 권유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현재 공관에 근무 중인 병사 4명과 전역 병사 2명 등이 한결같이 군대문화, 병영문화가 개선되길 희망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그는 "병사들이 이번 기회에 군대 문화가 바뀌었으면 좋겠다. 공관병 시스템 제도 개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일부 병사는 "언론이 보도한 내용이 사실이기는 하지만, 과도한 측면도 있다"고 진술하면서도 "이를 계기로 병영문화가 개선됐으면 한다는 심정을 피력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병사들의 진심 어린 충고였다"고 말했다.

국방부와 육군은 이날부터 시작된 육군 지휘관 90개 공관(관사)에 근무 중인 100여 명의 공관병에 대한 현장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공관병 제도를 근본적으로 손질한다는 계획이다.

국방부는 운전병과 국방마트(PX) 관리병, 휴양소 관리병, 체력단련장(골프장) 관리병 등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 현장 전수조사도 검토 중이다.

공관병 갑질 논란(PG)
공관병 갑질 논란(PG)[제작 이태호]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