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정환·최정 '바둑 최고의 커플' 도전

11∼13일 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출전
박정환[연합뉴스 자료 사진]
박정환[연합뉴스 자료 사진]
최정 7단[연합뉴스 자료 사진]
최정 7단[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바둑 남녀랭킹 1위 박정환 9단과 최정 7단이 짝을 이뤄 페어바둑 최강에 도전한다.

박정환 9단과 최정 7단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일본 도쿄 시부야에 있는 세루리안타워 도큐 호텔에서 열리는 '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2017'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페어바둑은 남녀가 짝을 이루고, 두 사람이 번갈아 돌을 둬 상대 팀과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주최국 일본에선 이야마 유타 9단과 셰이민 6단, 하네 나오키 3단과 후지사와 리나 3단 등 두 팀이 출전한다.

대만 대표는 천스위안 9단과 헤이자자 7단이다.

지난해 '페어바둑 월드컵 2016 도쿄' 우승팀인 중국의 커제 9단과 위즈잉 5단은 자국 대국 일정 때문에 이번 대회에 불참한다.

대회를 주최하는 세계페어바둑협회와 일본페어바둑협회는 오는 10월 세계페어바둑 최강위결정전을 따로 마련, 이 대회 우승팀과 커제 9단-위즈잉 5단의 마스터 대결을 벌이도록 했다.

페어바둑 월드컵 2016에서 박정환 9단-최정 7단은 3위, 대만의 천스위안 9단-헤이자자 7단은 2위에 오른 바 있다.

11일에는 조 추첨과 기자회견, 전야제가 열리고, 12일부터 이틀간 4팀이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 상금은 1천만 엔(약 1억200만원)이다. 준우승 상금은 200만 엔이고, 3위는 150만 엔, 4위는 120만 엔의 상금을 가져간다.

10월 열리는 마스터 매치 우승 상금은 500만 엔, 준우승 상금은 200만 엔이다.

이 대회는 제한시간 없이 매수 30초 초읽기를 제공하고, 도중 1분 고려시간 10회를 사용할 수 있는 'TV바둑아시아선수권' 방식을 적용한다.

착수 순서를 틀리면 벌점 3집을 공제한다.

개막에 앞서 12일 오전에는 묘수풀이 인공지능(AI)이 참여하는 판다 선생 챌린지 매치가 이벤트로 열린다. 챌린지 매치의 우승 상금은 100만 엔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