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인권센터, 박찬주 대장 부부 국방부 검찰단에 고발

송고시간2017-08-04 17:02

군인권센터,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부부 검찰 고발
군인권센터,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부부 검찰 고발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군인권센터 김형남 간사(왼쪽)가 4일 오후 서울 용산 국방부 종합민원실에서 '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는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을 국방부 검찰단에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군인권센터는 박 사령관 부인에 대해서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2017.8.4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국방부가 '갑질' 물의를 빚은 박찬주 육군제2작전사령관을 형사입건해 수사하기로 한 가운데 관련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군인권센터가 박 사령관 부부를 국방부 검찰단에 고발했다.

군인권센터는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민원실을 방문해 박 사령관 부부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센터는 고발장 제출 직후 발표한 입장문에서 "박 사령관을 형사입건하고 검찰 수사로 전환한다는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전자팔찌 사용과 일반전초(GOP) 파견, 사령관 부인을 '여단장급'이라 부른 점 등 (박 사령관과) 피해자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은 복수 피해자들이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센터는 고발장에서 박 사령관이 일부 의혹을 부인하는데다 이달 8일 예정된 군 수뇌부 인사 과정에서 증거를 인멸할 소지가 크다면서 박 사령관에 대한 수사는 반드시 긴급체포와 압수수색 등이 포함되는 강제수사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방부가 박 사령관을 형사입건한 상황에서 굳이 고발장을 제출한 이유도 이 때문이라는 것이 센터의 설명이다.

센터는 박 사령관의 부인에 대해서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수사할 수 있도록 하라고 국방부 검찰단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