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부동산정책 거꾸로 가고있어…盧정부 실패 답습 말라"(종합)

계속된 안보공세 "美전술핵 재배치…핵 없는 한국은 북한의 인질"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김남권 이슬기 기자 = 야권은 4일에도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대북정책에 대한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특히 8·2 부동산 대책을 두고는 '수요와 공급'이라는 시장경제 원리를 무시한 채 수요만 억누르면 노무현 정부의 실패를 되풀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대책은 수요 쪽에 치중한 대책"이라며 "재개발 용적률 확대 등 공급확대책이 따라줘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어 "한국당은 집값 안정에 협조하겠지만, 진단을 잘하고 거기에 맞는 처방에 적극 협조하겠다"며 "시장경제 원칙을 무너뜨리는 정책에는 동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 김수현 사회수석을 겨냥, "노무현 정부의 실패한 부동산 대책을 주도한 인물이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며 시장과 싸우는 듯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며 "수요에만 철퇴를 가하고 공급 축소를 초래하는 정책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반대할 것이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공급을 확충하는 대책은 오히려 묶어버렸다"며 "실질적인 공급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과 병행해서 투기수요는 억제하는 방향으로 가야 주택가격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서울 전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 데 대해서도 "너무 과하고 잘못하면 역효과를 낼 수가 있다"며 "거꾸로 가고 있다고 생각이 들다. 정부의 명령에 따라가지 않는 게 시장이라는 것은 동서고금의 진리가 아니겠나"라고 덧붙였다.

野 "부동산정책 거꾸로 가고있어…盧정부 실패 답습 말라"(종합) - 1

야당은 또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도 '코리아 패싱'이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한국당은 안보를 지키기 위해서는 미국의 전술핵을 재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북한이 연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쏴대고,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성능을 높여 준비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휴가 중이기 때문에 (오히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최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성공으로 위협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안보를 수호할 유일한 길은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라며 "대한민국의 안보를 지키는 길은 '핵 균형'뿐"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젠 한반도 비핵화가 불가능하다는 현실을 직시하고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스스로 지켜낼 수 있는 근본적인 안보 정책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핵 없는 한국은 북한의 인질이나 다름없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은 북한의 거부와 중국·일본·러시아·미국 등의 비협조로 허상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현 정부가 사드에 대한 이중 플레이와 오락가락 외교로 코리아 패싱을 자초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野 "부동산정책 거꾸로 가고있어…盧정부 실패 답습 말라"(종합) - 2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7: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