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18개월 내 수소폭탄 개발 가능성…日투하 원폭보다 강력"

송고시간2017-08-04 17:09

美전문가, 국방부 관료 인용해 주장…"뉴욕 타격시 170만명 사망"

[그래픽] 원자폭탄·증폭핵분열탄·수소폭탄 위력 비교
[그래픽] 원자폭탄·증폭핵분열탄·수소폭탄 위력 비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북한이 조만간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에 투하된 원자폭탄보다 훨씬 더 강력한 수소폭탄 개발에 성공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국 싱크탱크 국가이익센터(CFTNI)의 해리 카자니스 국방연구국장을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기고문에서 미 국방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주장했다.

카자니스 국장은 "한 국방부 관료가 최근 익명을 전제로 '북한이 수소폭탄 개발을 마무리짓고 있으며, 6∼18개월 내로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 폭탄은 2차 세계 대전 말미에 미국이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한 원자폭탄보다 몇 배 더 강력한 파괴력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카자니스 국장은 북한의 'KN-08' 미사일이 이 수소폭탄을 탑재할 능력을 지녔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2012년 처음 공개된 'KN-08'은 북한이 개발한 사정거리 5천500㎞ 이상의 미사일로, 이동 발사대에 장착돼 탐지와 추적이 힘들다.

북한 미사일·핵실험 (PG)
북한 미사일·핵실험 (PG)

[제작 최자윤]

그러면서 북한의 수소폭탄이 미국의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뚫고 수도 워싱턴에 떨어진다면 사망자와 부상자가 각각 50만 명, 9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이는 미국 민간연구기관 '스티븐스 인스티튜트 테크놀로지'의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누크맵'(NUKEMAP)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다.

만약 수소폭탄이 뉴욕시를 공격할 경우 사망자 수는 17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카자니스 국장은 "북한이 지난해 기대보다 빠르게 핵·미사일 무기를 발전시키며 우리를 얼마나 큰 충격에 빠뜨렸는지를 고려하면, 북한의 공격 가능성에 주의를 기울여 준비하는 것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핵 무기를 무력화하기 위해 미국이 공격을 하는 것은 북한을 자극해 한국과 일본 혹은 미 본토에 핵무기 공격을 유발할 수 있어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2의 한국 전쟁을 시작하지 않는 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핵 위협을 극적으로 늦추거나 중단하기 위해 행동을 개시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카자니스 국장은 북한이 수소폭탄이나 더 강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개발하는데 필요로 하는 자금줄을 없애는 것이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