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증시활황에 전환사채·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 급증

증시활황에 전환사채·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 급증 - 1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 상장기업의 전환사채(CB) 및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31일까지 공시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CB 발행 총액은 5조9천92억원(334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 3조463억원(269건)과 비교해 94.0% 늘어났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발행 규모가 3조3천532억원(44건)으로 작년보다 136.6%, 코스닥시장은 2조5천559억원으로 56.9% 각각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042660]이 대규모로 CB를 발행(2조2천848억원)한 데다, 올해 증시가 활황을 보이면서 보유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CB와 BW 발행이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BW 발행 공시 총액은 올초부터 7월 말까지 1조6천7억원(26건)으로 작년 동기(5천387억원, 35건) 대비 264.2% 증가했다.

두산그룹(두산인프라코어[042670], 두산중공업[034020], 두산건설)의 BW 발생 규모가 1조1천500억원에 달하면서 유가증권시장의 BW 발행 총액(1조3천820억원)이 655.2%나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 BW 발행 총액은 2천18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8% 감소했다.

상장사들은 CB 및 BW 발행 시 공모보다 사모의 방법을 주로 이용했다.

전체 발행 총액 중 사모를 통한 발행이 6조389억원(80.4%) 규모였고 공모는 1조4천710억원에 불과했다.

회사별로는 대우조선해양의 CB 발행 총액이 2조2천848억원으로 가장 컸다.

이어 현대상선[011200](6천억원·CB), 두산인프라코어(5천억원·BW), 두산중공업(5천억원·BW), 두산건설[011160](1천500억원·BW), 키움증권[039490](1천470억원·CB)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