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총무상, 패전일 야스쿠니방문 자제 의사…아베, 공물 보낼듯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신임 총무상이 올해 종전기념일(8월15일·패전일)에 2차대전 A급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 방문을 자제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첬다.

노다 총무상은 4일 기자회견을 통해 종전기념일의 야스쿠니 신사참배와 관련, "가족 행사로 (참배를) 계속해왔지만 이번에는 여러가지 정세를 감안할 것"이라며 "내 멋대로의 생각으로 행동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고려하고 싶다"고 말했다.

노다 총무상은 매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왔다. 우정상이었던 1998년과 1999년, 소비자행정담당상이었던 2008년과 2009년 종전기념일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바 있다.

특히 2009년 종전기념일에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당시 총리를 포함한 각료 대부분이 아스쿠니신사 참배를 하지 않은 가운데 혼자만 야스쿠니신사를 방문에 눈길을 끌었다. 그는 당시 방명록에 '국무대신(각료)'이라는 직책을 적으면서도 '개인 자격의 참배'라고 주장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올해 종전기념일에도 직접 참배하는 대신 공물을 보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2차 내각 총리 취임 다음해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찾았지만, 그 이후에는 춘·추계예대제와 종전기념일 등에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는 이름으로 '마사카키'(眞신<木+神>·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를 공물로 보냈다.

다만, 지지율 급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베 총리가 우익 지지층 결집을 위해 야스쿠니신사를 기습 참배할 가능성도 있다.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총무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다 세이코(野田聖子) 일본 총무상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