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비밀경호국, '트럼프 휴가' 골프장에 최첨단 드론 띄운다

대통령 경호시 첫 드론 사용…뉴욕 트럼프타워 경호본부는 '길바닥'에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미국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취임 후 첫 장기휴가를 떠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경호하기 위해 최첨단 드론(무인기)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영국 가디언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가 첫 휴가지로 택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 [AP=연합뉴스]
트럼프가 첫 휴가지로 택한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 [AP=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토안보부(DHS)는 트럼프 대통령의 첫 휴가 장소인 뉴저지주(州)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 최첨단 무인정찰기 '스파이-인-더-스카이'를 띄우기로 했다고 밝혔다.

SS는 그동안 대통령 경호를 위해 유인정찰기를 활용해왔지만 소음이 심하고, 순찰범위가 제한돼 있다는 단점이 제기되자, 이번 대통령 휴가를 계기로 드론을 처음으로 시험하기로 결정했다,

'스파이-인-더-스카이'는 360도 회전이 가능한 무인정찰기로, 적외선 카메라가 장착돼 정찰 대상에 가해지는 잠재적 위협을 미리 포착할 수 있다.

이 드론은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을 90∼120m의 고도로 날며 골프코스를 도는 트럼프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볼 예정이다.

SS는 이번에 투입되는 드론 사양에 대해 정확한 언급을 꺼렸지만, 이번 시험을 통해 향후 대통령 경호에 드론을 활용할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는 4일부터 17일간 취임 후 첫 장기휴가에 들어가는 트럼프 대통령은 '골프광' 답게 첫 휴가 장소를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으로 택했다.

드론 [연합뉴스 자료사진]
드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각에서는 전장(戰場) 정찰이나 유인물 살포에 주로 사용되는 드론을 대통령 경호에 활용하는 데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상업용 드론은 충전 없이 평균 20분만을 비행할 수 있는데 반해 이번에 투입되는 DHS드론은 골프클럽으로부터 미세섬유 케이블로 전력을 상시 공급받아 비행시간이 보다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런 최첨단 드론은 나무와 같은 장애물을 자동으로 피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상을 자동추적하는 프로그램을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기술 전문 매체 MIT 테크놀로지 리뷰의 윌 나이트 부편집장은 "안전을 위해 드론을 사용하는 것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최근 기술이 급속히 발달하면서 빠르고, 효과적인 감독을 위해 드론을 활용하기가 더 쉬워졌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런 드론은 높은 위치에서도 모든 장소를 감독할 수 없는 골프장 같은 곳을 순찰하는데 아주 적절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이 개인 사택들로 둘러싸여 있는 만큼 이번 드론 투입 계획은 의도하지 않게 사생활 침해 논란이 일어날 수 있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한편, 미국 뉴욕 트럼프타워 내에 있었던 SS 지휘센터가 미국 연방조달청(GSA)과 트럼프타워 간의 임대계약 파기로 건물 밖 트레일러로 쫓겨나게 됐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SS는 지난 2015년 말 트럼프가 공화당 경선의 선두주자로 올라서자 트럼프 타워 내 콘트롤타워를 만들고, 트럼프의 경호를 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계약이 파기되면서 SS가 거리로 나앉게 됐다고 NYT는 전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