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산조선소 재가동만이 군산 살리는 유일한 답" [지역토론회]

정부의 조선소협력업체 지원, 대체산업 육성, 산업다양화 등도 제시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의회는 4일 지역 주요인사가 참석하는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른 대응방안' 원탁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는 박정희 의장, 한준수 군산시 부시장, 나의균 군산대 총장, 이승우 군장대 총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언론인 등이 참석했다.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른 대응방안 토론회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른 대응방안 토론회[군산시의회 제공=연합뉴스]

토론자들은 "조선소 가동중단으로 실업자 양산, 산업단지 침체, 자영업 붕괴, 인구 감소 등 군산경제가 심각한 상황이지만 정부는 알맹이 없는 임시방편만 내놨다"며 "조속한 조선소 재가동만이 군산을 살리는 유일한 답"이라고 입을 모았다.

토론자들은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생존을 위해 원금·이자 유예, 전기요금 인하, 임대료 보전 등의 정부 대책과 함께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력 지원도 서둘러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재가동 의사가 없는 현대중공업 측에도 조선소 가동으로 입장을 선회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토론자들은 군산조선소를 현대중공업에서 분리하거나 매각해 별도 운영하는 방안, 대체산업으로 건설기계 분야 육성, 정부의 노후선박 교체사업 유치, 군산조선소의 중소형 선박 및 관공선 건조 참여 등도 주문했다.

건실한 중소기업 유치, 외국인 근로자 유입, 대형 테마파크 유치, 신재생에너지 사업 중점 육성, 산업의 다양성 확보 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토론회를 주재한 박정희 의장은 "군산조선소 재가동이 조기에 선행돼야 한다"며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실행되도록 각계 인사들이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