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해상 EEZ 경계획정' 한·중 7∼8일 국장급 회담

송고시간2017-08-04 15:21

2015년 12월 열린 한중 해양경계 획정 제1차 공식회담
2015년 12월 열린 한중 해양경계 획정 제1차 공식회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오는 7∼8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양국간 해양경계 획정을 위한 국장급 회담을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 측에서는 박철주 외교부 국제법률국장이, 중국 측에서는 왕샤오두 외교부 황해업무대사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외교부는 "양국간 해양경계 획정 추진 관련 제반 사항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중 양국은 앞서 2015년 12월 제1차 차관급 해양경계획정 회담을 개최, 후속으로 국장급 실무회의와 전문분과회의를 병행 개최하기로 했다. 양국은 이에 따라 지난해 4월과 12월 국장급 협의를 개최했다.

우리 측은 양국 해안선의 중간선을 서해상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로 하자는 '등거리' 원칙을 내세우는 반면, 중국 측은 해안선의 길이 등 여러 '관련 사항'을 고려해서 EEZ 경계를 정해야 한다는 이른바 '형평의 원칙'을 주장하고 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