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 홍보대사' 박지성 "폭발력 있는 홍보 전술이 필요"

"가장 관심 가는 종목은 쇼트트랙"


"가장 관심 가는 종목은 쇼트트랙"

홍보대사 명함 받은 박지성
홍보대사 명함 받은 박지성(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박지성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박지성이 이희범 조직위원장으로부터 홍보대사 대형 명함을 전달 받고 있다. 2017.8.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축구에서 폭발력 있는 역습으로 득점을 만들어 내듯이 아직 붐업이 덜 된 평창올림픽 홍보에도 역습전술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한국 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36)이 189일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를 맡으면서 폭발력 있는 홍보 전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지성은 4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의 홍보대사를 맡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치르면서 이렇게 국제대회의 중요성을 경험했다. 평창올림픽 홍보활동을 도울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운동선수로는 12번째 홍보대사로 임명된 박지성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으로부터 홍보대사 명함을 전달받고 본격적인 홍보활동에 나서게 됐다.

축구선수 출신답게 박지성은 아직 붐업이 덜 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활동에도 전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아직 많은 사람이 평창올림픽에 대한 인식이 약하다는 이야기가 있다"라며 "축구에서도 폭발력 있는 역습으로 골을 만들어 내듯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도 그렇게 준비해야 한다. 지금 가장 어울리는 홍보 전술은 역습일 것 같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해외에서 살다 보니 국내 활동이 많이 제한되겠지만, 영상 촬영 등으로 홍보활동에 적극적으로 참가하겠다"라며 "한국에 올 때마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에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성은 좋아하는 동계종목에 대한 질문에는 가장 먼저 쇼트트랙을 꼽았다.

그는 "아무래도 국내 팬들이 가장 즐겨보는 동계종목은 쇼트트랙"이라며 "쇼트트랙은 그동안 국제대회에서 많은 메달을 따와서 관심이 많다"고 웃음을 지었다.

이어 "김연아 선수가 활약했던 피겨도 기대를 많이 한다"라며 "아이스하키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고 봅슬레이 역시 도전하는 모습이 아름답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