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관병 갑질' 논란 박찬주 대장 형사입건…軍 "수사 전환"(1보)

송고시간2017-08-04 15:00

국방부 중간 조사결과 발표…"언론보도 상당부분 사실로 확인"

육군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CG)
육군 대장 부인 공관병 갑질(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국방부는 군인권센터가 제기한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대장)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이 상당 부분 사실인 것으로 판단하고 박 사령관을 형사 입건해 수사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4일 발표한 박 사령관 부인의 갑질 의혹에 관한 중간 감사결과에서 "관련자들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 언론에 보도된 내용 중 일부는 사령관 부부와 관련 진술인의 주장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으나 상당 부분 사실로 밝혀졌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어 "민간단체가 군 검찰에 제출한 고발장과 감사 조사결과를 토대로 2작전사령관을 형사 입건해 검찰 수사로 전환하기로 했다"며 "사령관 부인에 대해서는 군 검찰이 참고인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공관병 인권침해 행위와 관련돼 그동안 제기된 의혹 중 "손목시계 타입의 호출벨 착용하기, 칼은 휘두르지 않았으나 도마를 세게 내려친 사실, 뜨거운 떡국의 떡을 손으로 떼어내기, 골프공 줍기, 자녀 휴가시 사령관의 개인 소유 차량을 운전부사관이 운전하여 태워 준 행위, 텃밭농사 등은 사실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공관병 갑질 논란(PG)
공관병 갑질 논란(PG)

[제작 이태호]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관병에 대한 부인의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관병에 대한 부인의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2작전사령관(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