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인터넷기업 상위 100개사 매출 1조 위안 첫 돌파

전년 대비 46.8% 증가, 첨단기술 분야에서도 존재감↑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스마트폰 보급으로 통신판매와 전자결제 서비스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중국에서 인터넷 관련 상위 100개 기업의 매출이 지난해 처음으로 1조 위안(약 167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보기술(IT) 분야 총괄부처인 공업정보화부는 인터넷 관련 상위 100개사의 지난해 매출액이 1조700억 위안(약 179조 원)에 달했다고 발표했다고 NHK가 4일 전했다.

이는 전년 대비 46.8% 증가한 것으로 상위 100개사 매출 합계가 1조 위안을 넘기는 처음이다.

중국에서는 스마트폰 보급이 늘면서 인터넷 통신판매와 전자결제, 인터넷을 이용한 배차 서비스 등 인터넷 기반 서비스가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매출액 상위 업체에는 통신판매 최대 업체인 알리바바와 SNS 전자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거대 인터넷기업 텐센트 등이 이름을 올리는 등 상위 5개사의 매출이 100개사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개발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첨단분야 투자도 전년 대비 30% 가까이 증가했다.

NHK는 검색 사이트를 운영하는 매출액 3위의 바이두(百度)가 지난달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자동운전기술 개발에 제휴키로 했다고 발표하는 등 서비스 분야뿐만 아니라 첨단기술 분야에서도 중국 기업들의 존재감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인터넷기업 상위 100개사 매출 1조 위안 첫 돌파 - 1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