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美 여행금지조치 비난…"비열한 교류제한 책동"

北억류됐던 웜비어가 지난 6월 혼수상태로 귀국하던 모습
北억류됐던 웜비어가 지난 6월 혼수상태로 귀국하던 모습(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은 4일 미국 정부의 북한여행금지조치를 인적교류를 제한하는 조치라고 비난하면서 방북을 희망하는 모든 미국인에게 문호를 열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미 행정부가 여행금지조치 놀음을 벌인 것은 공화국의 존엄 높은 권위를 헐뜯고 미국 공민들이 승승장구하고 있는 우리 공화국의 참모습과 저들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의 실패상을 직접 보지 못하게 하려는 비열한 인적교류제한책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조치가 "우리를 적으로 보는 미 행정부의 시각의 반영"이라며 "이제는 트럼프 행정부가 정신을 차리고 대조선 적대시정책 포기를 결단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우리의 현실을 직접 보고 싶어하는 모든 미국인에게 언제나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혀 앞으로도 미국인들의 방문을 막지 않겠다는 의사도 피력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이번 조처를 하는 계기가 된 오토 웜비어 등 미국인 억류와 관련해 "미국 내 불순세력의 사촉 하에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감행한 몇몇 미국 공민들에 대해서는 공화국 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가했으며 자국 경내에서 이런 범죄를 저지른 외국인을 그냥 내버려둘 나라는 이 세상에 없다"면서 "범죄자들을 법대로 다스리는 것은 주권국가의 당당한 권리행사"라고 강변했다.

미 국무부는 2일(현지시간) 미국 여권 소지자의 북한 입국을 금지하는 조처가 9월 1일부터 발효된다고 관보에 게재했으며 북한에 체류 중인 미국인은 그 전에 떠나야 한다고 명시했다.

다만 전문기자나 언론인, 국제적십자사나 미국적십자사의 공식 임무 대표단, 인도주의적 목적의 방문, 신청자의 요청이 국익과 관련된 경우에는 특별 여권을 발부받아 북한을 방문할 수 있다.

미국인 북한 여행 금지 (PG)
미국인 북한 여행 금지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j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3: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