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파트 앞 맨홀 작업 근로자 질식…1명 사망·1명 중태

(화성=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입주 예정인 아파트 단지 앞 맨홀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2명이 산소 결핍으로 질식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4일 오전 10시 18분께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소재 모 아파트 단지 앞 도로 맨홀 내에서 이곳 근로자 A(31)씨와 B(30)씨가 질식해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 등은 3.6m 깊이의 맨홀 안에서 곧 입주 예정인 이 아파트 상수도 밸브를 시험 가동하는 작업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주변에서 교통근무를 하고 있던 경찰관은 맨홀 안에 쓰러진 A씨 등을 보고 곧바로 신고했다.

그러나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끝내 숨졌고, B씨는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산소가 부족한 맨홀 내에서 작업하던 A씨 등이 저산소증으로 질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안전조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입주 앞둔 아파트 앞 맨홀서 근로자 2명 질식
입주 앞둔 아파트 앞 맨홀서 근로자 2명 질식[독자 전희영씨 제공=연합뉴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