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칼끝, MB정권으로 향하나"…野, '국정원 적폐청산' 파장 촉각

송고시간2017-08-04 11:50

공식논평 내놓지 않은 채 상황주시…보수야당 친이계 반발

"정치적 의도 명백·사법부 흔들기"…이혜훈 "성역 없어야"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야권은 4일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가 지난 18대 대선을 앞두고 국가정보원이 이른바 '댓글공작 사건'에 개입했다고 확인한 것과 관련, 사태의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적폐청산 TF는 일단 1차로 13개의 조사대상 리스트를 선정한 가운데 이명박 정부 말기에 있었던 '댓글공작 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결과를 지난 3일 가장 먼저 내놓았다.

"칼끝, MB정권으로 향하나"…野, '국정원 적폐청산' 파장 촉각 - 1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당 차원에서는 일단 지켜보자며 말을 아끼고 있다. 양당 모두 공식적인 논평도 내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개별 의원들은 적폐청산 TF가 '칼날'을 어디까지 들이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두 당에 두루 포진한 친이(친이명박)계 의원들은 적폐청산 TF가 사실상 이명박 정권을 정조준하는 게 아니냐며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한국당에서 친이계 인사로 분류되는 권성동 의원은 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적 의도가 의심스러운 게 아니라 명백한 상황"이라며 "굳이 TF를 만들어서 조사결과를 공개할 이유가 무엇인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역시 친이계인 바른정당 김용태 의원은 "댓글 부대가 존재했던 건 예전에도 다 밝혀진 것 아니냐"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최종심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 새로울 것 없는 추가자료를 공개한 것은 사법부 흔들기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과거에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하겠지만 (현 정권이) 이걸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든다면 반드시 역풍을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보수야당 의원이지만 이참에 과거 정권의 정치개입 사건 논란을 털고 가자는 의견도 제법 나오고 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통화에서 "검찰수사로 다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이는데 진실이 명명백백히 드러나야 한다. 어떠한 성역도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정치보복이 돼서는 안 되지만 정치보복이라고 오해받을까 두려워 진실을 덮는 일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