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신도 6시간 폭행·살해하고 암매장 사이비 교주 구속

송고시간2017-08-04 12:02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여신도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한 신도를 무려 6시간이나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야산에 묻은 혐의로 사이비 교주가 구속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살인 등의 혐의로 박모(40) 씨를 구속하고 박 씨의 부모와 아내, 피해자의 동생 2명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부산 금정경찰서
부산 금정경찰서

[부산경찰청 제공]

박 씨는 지난해 6월부터 경북 영주시의 한 원룸에서 아내와 김모(57·여) 씨, 김 씨의 동생 등 사이비 종교의 여신도 3명과 함께 생활하면서 여신도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는 올해 4월 11일 오후 3시께 김 씨를 마구 때려 김 씨가 정신을 잃자 욕실로 끌고 가 물을 뿌리며 6시간가량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박 씨는 이어 자신의 부모, 아내, 김 씨의 동생 2명과 함께 김 씨의 시신을 승용차에 싣고 경북 봉화군의 한 야산으로 가 몰래 묻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결과 박 씨는 살아 있는 하느님을 자처하면서 여신도들에게 하루 2∼4시간만 재우며 기도하도록 강요하고 여신도들의 자세가 흐트러지거나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을 하지 않으면 "귀신에 씌어 순종하지 않는 것"이라며 폭력을 행사했다.

경찰은 김 씨의 여동생이 최근 박 씨와 함께 지내던 원룸에서 몰래 빠져나와 부산으로 도주, 피해 사실을 신고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여신도 6시간 폭행·살해하고 시신유기 사이비 교주 구속
여신도 6시간 폭행·살해하고 시신유기 사이비 교주 구속

(부산=연합뉴스) 살아 있는 하느님을 자처하며 여신도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한 신도를 무려 6시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야산에 묻은 사이비 교주가 구속됐다. 사진은 경찰이 사이비 교주가 유기한 사체를 발굴하는 모습. [부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handbrother@yna.co.kr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