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댓글개입'에 與 "MB 책임져야"…보수野 "정치적 의도"

송고시간2017-08-04 12:01

與 "일벌백계…이명박 前대통령 반드시 책임"…국민의당 "경악할만한 일"

한국당 "야밤에 언론플레이" 비판…친이계 "사법부 흔들기" 부글부글


與 "일벌백계…이명박 前대통령 반드시 책임"…국민의당 "경악할만한 일"
한국당 "야밤에 언론플레이" 비판…친이계 "사법부 흔들기" 부글부글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서혜림 설승은 이슬기 기자 = 여야는 4일 국가정보원 적폐청산TF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이 대규모 '댓글부대'를 동원해 여론조작 활동을 한 내용을 확인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경악스러운 일이라며 한 목소리로 비판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야당들은 공식 논평을 내지 않은 가운데 사태의 파장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특히 보수야당에 포진한 친이(친이명박)계 의원들은 여권의 적폐청산 드라이브가 사실상 이명박 정권을 정조준하는 게 아니냐며 반발하는 기류가 읽힌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18대 대선을 앞두고 제기됐던 국정원 댓글 사건에 진실의 일부가 밝혀졌다. 빙산의 일각임에도 매우 경천동지할 내용"이라면서 "당사자들은 더 늦기 전에 진실을 고백하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현재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은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지금 국정원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주변의 반응만 있다"면서 "그 뻔뻔함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원 댓글공작은 일벌백계로 다뤄야 한다"면서 "이 전 대통령이 반드시 책임을 져야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에서 "세금으로 민의 왜곡을 위한 '反국민' 댓글부대 운영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 필요하다"면서 "성역없는 수사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 법에 따라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결국 원 전 원장의 선거여론 조작사건의 몸통은 이명박 청와대인 셈이다. 실로 경악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반(反)정부 여론에 족쇄를 채우고, 민심을 조작하기 위해 이명박 청와대가 지시하고 국정원이 행동대장으로 나선 것"이라면서 "명백히 국정원의 탈법적인 정치개입이자 선거개입이다. 용서할 수 없는 위법행위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꼭 치러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국정원 적폐청산TF의 발표 결과에 대해 공식적인 논평을 내지 않았다.

다만 강효상 대변인은 4일 구두논평에서 "국정원이 야밤에 무엇이 급하다고 발표를 했는지 모르겠다"며 "국정원 스스로 신뢰성을 깎아 먹고 있고,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광림 정책위의장 권한대행도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내부의 문제를 언론플레이하지 말고 내부에서 차곡차곡 해결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그보다 앞서 중요한 것은 안보, 특히 대북 문제"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댓글사건 등이 국정원 독단의 일이 아니라 당시 정부와 교감을 나누는 과정에서 나왔을 것이라는 일부의 시각에 대해서는 "(교감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조사하는 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보수야당인 바른정당 역시 공식논평은 없었다. 그러나 당에서는 이번 사안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져야한다는 목소리도 공개적으로 나오면서 다소 복잡한 기류를 보이고 있다.

이혜훈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진실규명에는 어떤 정부든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 정치보복으로 비칠까봐 두려워서 진실을 덮으면 안 된다"라면서 "검찰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보이는데, 정말 진실이 명명백백히 드러나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반면 친이계인 김용태 의원은 통화에서 "몇년이 지난일인데 이 부분에 대해 다시 (조사를) 하겠다는 것인데…"라면서 "지금 최종 재판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부당한 형태로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는 걱정이 있다"라고 말했다.

'국정원 댓글개입'에 與 "MB 책임져야"…보수野 "정치적 의도" - 1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