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월 전월세 전환율 6.5%… 5년5개월 만에 상승

송고시간2017-08-04 11:28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지난 6월 주택 전월세 전환율이 5년5개월 만에 상승했다.

4일 한국감정원이 6월 신고 기준 실거래정보를 활용해 전국 주택의 전월세 전환율을 산정한 결과 6.5%를 기록하며 5월(6.4%) 대비 소폭 상승했다.

이는 2012년 1월(9.2%) 이후 월별 통계로는 처음 오른 것이다.

전월세 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로,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보다 월세 부담이 높고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전국의 주택 전월세 전환율은 최근 전세시장 안정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해 작년 12월 이후 6개월째 6.4%를 유지하다 지난 6월 상승 전환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최근 전셋값은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으나 보증금의 일부를 월세로 전환하려는 준전세 수요가 늘고, 준전세의 월세도 올리면서 전월세 전환율이 올랐다"며 "다만 통계상 일시적 상승인지, 상승세가 지속될 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세종이 5.0%로 가장 낮았고 경북이 9.5%로 가장 높았다. 서울은 5.6%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5월 4.6%에서 6월에는 4.7%로 높아졌다. 아파트의 전월세 전환율이 오른 것은 2011년 1월 이후 처음이다.

연립·다세대 주택은 6.6%에서 6.5%로 하락했고 단독주택은 8.2%를 유지했다.

시도별 아파트 전월세전환율(%)
시도별 아파트 전월세전환율(%)

[한국감정원 제공=연합뉴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