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넷마블 "전·현직 직원에 9월까지 2년치 체불임금 지급"(종합)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이 모든 전현직 임직원에게 2년치 미지급한 초과근로 임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4일 오후 사내 게시판에 글을 올려 "넷마블게임즈[251270]와 해당 계열사는 지난 근로감독 이전 2개년에 대해 퇴사자를 포함한 전현직 임직원들의 초과근무에 대한 임금지급을 9월 말까지 완료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지난 5월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넷마블 계열사 12개사에 대한 근로 감독 결과 넷마블 노동자의 63%가 법정 연장근로 한도를 초과해 일하고 있다며 연장근로수당 지급 등 44억원이 미지급됐다고 밝힌 바 있다. 넷마블은 고용노동부의 시정 명령에 따라 44억원을 직원들에게 지급했다.

이날 권 대표의 입장 발표는 넷마블에서 일했던 전 직원 20여명이 다음주 기자회견을 열고 넷마블 직원들의 과로 실태를 증언하고 근로감독 이전 2개년에 대한 체불 임금 지급을 요구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나서다.

권 대표는 이 글을 통해 최근 산재 판정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권 대표는 "산재 판정을 떠나 소중한 직원의 죽음에 매우 애석하고 유족들께도 거듭 애도와 사과의 뜻을 전한다"며 "이번 산재판정에 대해 회사는 유족들께서 원하시는 방향대로 산재 신청 및 승인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넷마블은 현재 고용노동부 산하 노사발전재단을 통해 장시간 근로개선에 대한 컨설팅을 받고 있으며 최근 3개월 주 평균근무시간도 42.9시간으로 이전보다 개선됐다"며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확고히 정착시켜 직원들이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넷마블은 작년 직원 사망이 연이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올해 2월부터 야근 및 주말근무 금지, 퇴근 후 메신저 업무지시 금지 등의 내용이 담긴 '일하는 문화 개선안'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넷마블게임즈 로고
넷마블게임즈 로고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