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성 검사도 안하고…부산 다대포 워터파크 5년간 운영

송고시간2017-08-04 10:39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다대포해수욕장 백사장에 매년 여름 두 달간 개장하는 워터파크가 지난 5년 동안 안전성 검사를 받지 않고 운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부산 사하구에 따르면 다대포해수욕장 백사장에 설치된 '다대포 워터파크'는 일반유원업 허가를 받지 않고 운영돼왔다.

관광진흥법에 따른 일반유원업 허가는 높이 3m 이상의 놀이시설이 1개라도 있으면 안전성 검사를 받도록 하는데 주목적이 있다.

다대포 워터파크에는 미끄럼틀 등 10개의 시설이 있는데 이 가운데 5개가 높이 기준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워터파크는 구청이 백사장 편의시설 중 하나로 공모해 민간 사업자가 운영하는 시설이다.

2012년부터 매년 백사장에 두 달 동안 임시 설치돼 수천명의 피서객이 이용해왔다.

다대포해수욕장 백사장 워터파크
다대포해수욕장 백사장 워터파크

워터파크가 일반유원업허가를 받지 않은 것은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의 안전점검에서 드러났다. 다대포 워터파크 외에도 전국 해변 10곳의 시설이 무허가로 운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허가를 담당하는 사하구는 문체부의 통보가 있기 전에는 해당 시설이 허가 대상인지도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 안전을 최우선시해야 할 지자체가 수천 명이 이용하는 물놀이 시설을 안일하게 관리해 왔다는 비난이 제기됐다.

구의 한 관계자는 "지역 내에 일반유원시설업 허가 대상이 되는 시설이 잘 없다 보니 제대로 행정 업무를 파악하지 못했다"면서 "오는 7일까지 해당 워터파크가 허가 절차에 따른 안전성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