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경색 후 스타틴 끊으면 1년 내 재발 위험↑"

송고시간2017-08-04 10:21

"뇌경색 후 스타틴 끊으면 1년 내 재발 위험↑"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1차 뇌경색 치료 후 처방된 고지혈증약 스타틴을 먹다 끊으면 1년 내 뇌졸중 재발 위험이 상당히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만 창궁(長庚)대학 의학원 신경과 전문의 리멍(Meng Lee) 박사 연구팀이 2001~2012년 사이에 첫 뇌경색을 겪은 4만5천151명의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3일 보도했다.

이들은 퇴원 후 3개월 안에 뇌졸중 재발을 막기 위해 고용량 또는 저용량 스타틴이 처방됐고 일부는 추측컨대 부작용 또는 다른 이유로 복용을 중단했다.

뇌경색 후 3개월 안에 스타틴 복용을 시작한 후 3~6개월 사이에 끊은 환자는 1년 내내 복용한 환자에 비해 1년 안에 2차 뇌경색을 겪을 가능성이 4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리 박사는 밝혔다.

이들은 또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도 37% 높았다.

저용량 스타틴을 계속 복용한 환자는 2차 뇌경색 또는 사망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고용량 스타틴을 복용하다 부작용 등으로 견디기 어려울 경우는 저용량으로 바꾸어 복용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리 박사는 설명했다.

스타틴을 복용하다 끊은 이유는 부작용 때문일 수도 있지만, 스타틴 복용으로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의 혈중 수치가 100mg/dl 이하,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160mg/dl 이하로 떨어지면 복용을 중단하거나 용량을 줄여도 된다는 대만 국립보건원의 권고사항 때문일 수도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미국 심장학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는 뇌경색 또는 미니 뇌졸중인 일과성 허혈발작(TIA: transient ischemic attack)을 겪고 혈중 LDL 수치가 100mg/dl 이상인 환자에게 강력한 스타틴 치료를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스타틴 복용으로 LDL 수치가 일정 수준 아래로 내려가도 스타틴 복용 중단을 권고하지는 않는다.

콜레스테롤 축적은 뇌혈관을 막아 뇌경색 위험을 높일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8월 2일 자)에 게재됐다.

뇌경색 환자 MRI [서울대병원 제공=연합뉴스]
뇌경색 환자 MRI [서울대병원 제공=연합뉴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