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N 여행] 강원권: 빨갛게 잘 익은 토마토 안에 '황금반지' 있다…화천축제

송고시간2017-08-04 11:00

이깟 더위쯤이야…홍천강변에서 지하 암반수로 당일 만든 수제 맥주 마시고 '캬∼'

(강원=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8월 첫 주말인 5∼6일 강원도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다.

영동은 비교적 선선하겠으나 내륙은 수은주가 35도까지 올라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화천에서는 토마토 축제가 열려 도심을 붉게 물들인다.

하이라이트인 '황금 반지를 찾아라' 프로그램에는 모두 52.5돈에 달하는 금반지 70개가 주인공을 기다린다.

홍천에서는 당일 만든 시원한 수제 맥주가 즐비한 맥주 축제가 열려 시원한 맥주 한 잔에 더위를 날려 보낼 수 있다.

◇ 밤낮없는 가마솥더위…영동은 선선

이번 주말 강원도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올라 매우 덥겠다.

더위는 밤낮없이 기승을 부리겠다.

일요일은 기압골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영서 지역에 낮부터 오후 사이 비가 내리겠다.

토요일 아침 최저기온은 19∼26도, 낮 최고기온은 28∼36도, 일요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6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 분포를 보이겠다.

영동은 남동풍이 유입되면서 낮 기온이 27∼30도로 비교적 선선하겠다.

바다 물결은 0.5∼1.5m로 일겠다.

◇ '토마토 속 황금 반지도 찾고, 추억도 쌓고'

국내 대표 축제로 성장한 '2017 화천 토마토축제'가 4일 막을 올렸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축제는 7일까지 강원 화천군 사내면 문화마을 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를 위해 뿌려지는 토마토는 모두 83t이다.

농가가 수확한 물량 가운데 상처가 나는 등 상품 가치가 없어 폐기해야 하는 것을 화천군이 사들인 것이다.

축제는 토마토 월드존, 토마토피아존, 토마토 플레이존, 토마토 해피존, 토마토 마켓존 등 5개 테마공간에서 열린다.

월드존에서 전야제와 불꽃놀이, 노래자랑, 이기자부대 공연, 오뚝이와 함께하는 천인의 식탁, 토마토 페스티벌 등 공연 이벤트가 펼쳐진다.

토마토피아존에서는 축제의 하이라이트로 토마토가 뿌려진 공간에서 금반지를 찾는 '황금 반지를 찾아라'와 토마토를 소재로 한 다양한 게임을 마련했다.

축제 기간 모두 7차례 열리는 황금 반지를 찾아라 프로그램에는 모두 52.5돈의 금반지를 투입한다.

1회당 금반지 1돈 짜리 5개, 반돈 짜리 5개가 빨간 토마토 속에 숨는다.

토마토 축구와 슬라이드, 물총 싸움, 유아 물놀이 등도 즐길 수 있다.

축제 기간 즐거운 이벤트도 쉼 없이 이어진다.

특히 5일 오후 '토마토야(夜) 놀자!'에서는 다문화합창단 라온제냐 공연을 비롯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 기원 평화콘서트가 흥을 더한다.

6일에는 '한여름 밤의 토마토 페스티벌'이 열려 밴드 공연과 개사 가요제 등이 이어진다.

수제 맥주
수제 맥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 홍천강에서 수제 맥주와 흥겨운 음악에 취해 보세요

강원 홍천강변에서 맥주를 주제로 한 '홍천강 별빛음악 맥주 축제'가 4일 개막했다.

올해 처음 마련한 축제다.

축제는 이번 주말까지 도시산림공원 토리숲에서 펼쳐진다.

유명 맥주 브랜드인 '하이트맥주'를 비롯해 다양한 수제 맥주를 선보인다.

국내 최대 맥주 공장이 위치한 홍천은 1960∼1990년대 맥주의 원료인 '홉'을 직접 생산한 지역이다.

홍천군의 연구소인 메디칼허브연구소가 연구·개발한 홍천 맥주도 축제 기간 맛볼 수 있다.

홍천 맥주는 2012년 지역특화 베스트 상품전에서 대상을 받으며 품질을 인정받았다.

이번 축제에서는 상면발효 방식으로 제조한 홍천 맥주 에일을 비롯해 홍천 인디아페일 에일, 산양삼 맥주 등 색다른 맥주의 맛볼 수 있다.

또 지역에서 생산되는 수제 맥주인 '브라이트바흐 브로이' 5종을 선보인다.

맥주의 4대 원료(홉, 맥아, 효모, 물) 이외의 재료를 넣지 않은 것이 특징인 깨끗한 지하암반수로 만든 전통 수제 맥주다.

홍천의 맥주 공장
홍천의 맥주 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석면 검산리 용오름 맥주마을에서 출시한 검산 맥주 3종도 빼놓을 수 없다.

용오름 맥주마을은 문화체육관광부 관광두레 사업에 선정된 국내 첫 맥주 마을이다.

마을주민이 함께 힘을 모아 지역 상품으로 검산 맥주를 탄생시켰다.

검산 맥주는 와인병과 유사한 맥주병에 코르크 마개를 덮어 포장한 것이 특징이다.

축제 기간 맥주는 물론 지역 농산물로 만든 안주도 다양하다.

또 치킨을 비롯해 10여 개의 푸드 트럭과 안주 부스가 입점해 축제를 풍성하게 한다.

축제의 흥을 돋우기 위해 전국대학교 댄스경연대회를 비롯해 힙합&록, DJ, 버스킹 공연과 아이스 다이빙 맥주 잡기, 맥주 빨리 마시기 등도 열린다.

맥주 시음장 테이블은 맥주 박스를 이용하고, 약 100명이 이용할 수 있는 셀프 화로구이터도 운영하는 등 이색적인 축제로 꾸민다.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