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교대생 "교원선발 극단적 감축 대신 점진적 조절 필요"

송고시간2017-08-04 09:36

"교원 수급정책 실패"…조희연 교육감과 면담

초등교사 임용 축소에 화난 교대생들
초등교사 임용 축소에 화난 교대생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4일 서울 종로구 서울교육청 앞에서 이화여대 등 서울지역 교대생들이 2018학년도 초등교사 선발 인원 대폭 축소에 항의하며 손팻말을 들고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7.8.4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이재영 기자 = 서울교대 학생들이 교육청과 교육부에 초등교사 선발 인원 확대를 촉구했다.

서울교대에서 학생회 역할을 하는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4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8학년도 초등교사 선발 예정 인원을 전년도의 12% 수준으로 줄인 것은 비상식적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비대위는 "(올해 서울시교육청이 밝힌 선발 예정인원) 105명은 지난해보다 무려 690명 감축된 인원인데다 서울교대 졸업 예정자 수의 3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교대는 초등교원을 양성하는 특수한 목적을 위해 국가가 설립한 대학인데 졸업생의 절반도 초등교원이 될 수 없는 것은 설립 취지에 어긋나는 정책"이라며 "적어도 졸업생만큼의 선발 인원이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생들은 이번 사태에 대한 교육부와 교육청의 책임도 따져 물었다.

비대위는 "정말로 교원 감축이 필요하고 불가피했다면 오랜 기간에 걸쳐, 충분한 예고와 점진적인 조절을 통해 이루어졌어야 한다"며 "교육부와 교육청은 교원 수급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학생 700명가량이 참여했다.

졸업준비위원회 대표인 4학년 이영주 씨는 "학교가 그간 정부의 교원 수급계획에 따라 신입생 인원을 조정해온 점을 감안하면 서울교대 졸업생 80%가 불합격할 수 밖에 없는 선발 인원은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학생들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교대 진학의 기회와 학생들이 밟아온 교육과정 외에 '결과'가 정의로울 차례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전 정권 핑계말고 정책실패 인정하라', '갈곳잃은 특수목적대 교대는 실업 목적대' 등 이번 사태를 비판하는 손팻말도 등장했다.

사립대 가운데 유일하게 초등교육과가 있는 이화여대도 이날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화여대 초등교육과 학생회는 "정부는 청년 일자리 창출·교원 증원 약속과 달리 학생들에게 부당한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졸업생 수는 달라지지 않는 상황에서 선발 인원을 크게 감축하는 것은 교원 수급정책의 실패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교원 수 감축이 불가피하다면 장기적인 정책을 통해 조절하는 것이 올바른 순서"라고 지적했다.

서울교대 학생 7명은 이날 조희연 교육감과 면담을 하고 교사 선발 인원 확대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초등교사 임용 대폭 축소에 항의하는 학생들
초등교사 임용 대폭 축소에 항의하는 학생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4일 서울 종로구 서울교육청 앞에서 이화여대 등 서울지역 교대생들이 2018학년도 초등교사 선발 인원 대폭 축소에 항의하며 침묵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7.8.4
jjaeck9@yna.co.kr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