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려동물 인구 1천만명 시대 "진료항목 표준화·수가제 필요"

송고시간2017-08-04 09:32

농촌경제연구원 지인배 위원 "반려동물산업 성장 맞춰 법· 제도 개선 필요"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반려동물에 대한 진료항목 표준화와 진료 수가제 도입 필요성이 검토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지인배 연구위원은 연구원 월간지 '농경나눔터'에 게재한 글에서 "반려동물 수의(獸醫) 서비스와 관련해 많은 문제점이 노출되고 있다"며 "한 조사에 의하면 소비자들의 70%가 동물병원의 진료비가 비싸고, 동물병원마다 진료비 차이가 심하다고 답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반려동물 탈취제[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려동물 탈취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지 위원은 "핵가족화와 1인 가구 증가로 반려동물 수도 빠르게 늘고 있고 그 인구도 1천만 명에 이르고 있다"며 "이는 전체 가구의 약 22%에 달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반려동물의 빠른 증가에도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들의 인식은 크게 개선되고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 위원은 "최근에는 반려동물 소유자의 예방주사 행위 등 자가진료 문제도 대두하고 있고 동물진료와 관련해 간호사 제도가 없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며 "동물간호사 제도 도입을 위한 법 개정과 함께 관련 교육기관 설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2개월 미만의 어리고 질병에 걸린 강아지나 고양이 분양으로 폐사하는 사례나 맹견에 물려 다치는 사고도 자주 목격된다"며 "건전한 반려동물산업 육성과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의 빠른 정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 위원은 또 "반려동물과 관련한 분양, 유통, 사료, 진료, 약품, 보험, 미용, 휴게, 장례 등 연관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나 관련법과 제도의 미비로 산업성장이 제약받고 있다"며 "반려동물 사료 산업을 관리할 법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지 위원은 "반려동물 보험시장 활성화를 위해 개체를 확인할 수 있는 동물등록제가 시급히 정착돼야 하는 등 반려동물 연관산업 성장에 맞추어 법과 제도를 시급히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shch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