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면장애 해답, 뇌 아닌 근육에 있다"

송고시간2017-08-04 09:19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수면장애의 해답은 뇌가 아닌 근육에서 찾아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불면증
불면증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미국 텍사스대학 사우스웨스턴 메디컬 센터 신경과학실장 조지프 다카하시 박사는 근육에 있는 생체시계 단백질(BMAL1)이 수면시간을 조절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3일 보도했다.

근육에서 이 단백질을 제거한 쥐들은 심한 수면장애가 나타나고 수면시간이 짧아졌으며 수면부족에서 회복하는 능력도 떨어졌다고 다카하시 박사는 밝혔다.

반면 근육의 이 단백질 수치가 높은 쥐들은 잠을 못 자게 해도 수면부족에서 회복되는 속도가 빨랐다.

이 단백질이라도 뇌에 있고 없고는 수면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는 뇌가 수면에 관한 모든 것을 관장한다는 통념과는 어긋나는 것이다.

이 쥐 실험 결과는 근육의 어떤 요인이 뇌에 신호를 보내 수면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다카하시 박사는 설명했다.

사람에게도 이와 유사한 회로가 존재한다면 수면장애 치료의 새로운 표적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 저널 '이 라이프'(eLife)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