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발 세탁' 소비자 피해 급증…43%가 세탁업자 잘못

송고시간2017-08-04 09:00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신발 세탁을 업체에 의뢰해 발생하는 소비자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신발 세탁 관련 피해구제 신청 건수는 325건으로 전년보다 37.7%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올해 상반기에는 171건이 접수됐다.

아울러 작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신발 세탁과 관련해 심의 의뢰된 481건을 분석했더니 가장 많은 210건(43.6%)이 세탁업자의 과실로 나타났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제조·판매업자의 과실(137건, 28.5%)이 그 뒤를 이어 3분의 2 이상이 업체의 책임으로 나타났다.

'신발 세탁' 소비자 피해 급증…43%가 세탁업자 잘못 - 1

세탁업자 과실의 경우 가죽이나 스웨이드 등 물세탁을 할 수 없는 소재의 신발을 물세탁 하는 등 취급 표시사항을 지키지 않아 탈색·변색되는 '세탁방법 부적합'이 28.5%(137건)로 가장 많았다.

세제를 너무 많이 쓰거나 마찰이 많이 돼 신발에 구멍이 나거나 헤지는 '과세탁'(9.7%, 47건), 헹굼이 부족하거나 건조 부주의 등 '후처리 미흡'(2.3%, 11건)도 있었다.

제조·판매업자의 과실로 판단된 사건 중에는 신발의 외피, 내피 등이 가져야 하는 강도 등이 부족한 '내구성 불량'(13.1%, 63건)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세탁 가능한 신발인데도 세탁 후 변색, 탈색이 발생하는 '세탁 견뢰도 불량'(7.3%, 35건), '설계·소재 불량'(5.6%, 27건), '접착 불량'(2.5%, 12건)의 순이었다.

한편 심의 결과 세탁업자나 제조·판매업자 과실로 판단된 347건 중 업체가 심의 결과를 수용한 사건은 244건(70.3%)이었다.

세탁업자의 수용률(78.1%)이 제조·판매업자(58.4%)보다 더 높았다.

소비자원은 "세탁을 맡기기 전 신발 상태를 꼼꼼히 살피고 피해배상을 받기 위해 구매 영수증이나 세탁물 인수증 등 증빙자료를 보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