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땡처리' 청바지 동남아 판매" 투자금 91억원 가로채

서울 금천경찰서
서울 금천경찰서[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이른바 '땡처리'(헐값에 재고품을 처리하는 방식) 청바지를 사들여 동남아시아에 팔면 고수익을 낼 수 있다고 속여 투자금 91억 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로 무역업체 대표 권모(56·여) 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 회사 직원 박모(67·여) 씨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별건으로 구속된 오모(51) 씨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서울 관악구 봉천동 오피스텔에 사무실을 차리고 '땡처리한 청바지를 사 동남아에 팔면 10배의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여 올해 3월 초까지 모두 1천12명으로부터 91억 원의 투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계좌당 33만∼1천100만 원을 투자하면 투자금의 150%를 15주 동안 나눠 배당해 주겠다'며 투자자들을 속였다.

하지만 사업은 실체가 없었고, 신규 투자자들로부터 받은 돈을 이익금으로 주는 이른바 '돌려막기'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3월부터 배당금 지급이 중단되자 동요를 막기 위해 '환전소 사업, 제대혈 사업을 시작한다. 더 좋은 회사를 만들어 보답하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 피해자들에게 보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수익 보장을 미끼로 투자를 권유할 경우 제도권 금융회사인지 확인하고 피해를 본 경우 즉시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3: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