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여야 상원의원들 '뮬러 특검 보호법' 잇따라 발의

송고시간2017-08-04 05:06

"트럼프, 특검 해임 하면 더 큰 싸움 초래할 것"

'러시아 스캔들' 특검 로버트 뮬러(PG)
'러시아 스캔들' 특검 로버트 뮬러(PG)

[제작 이태호]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아킬레스건인 '러시아 스캔들'을 파헤치고 있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해임을 막기 위한 법안이 미 의회에 잇따라 제출됐다.

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과 코리 부커(민주·뉴저지) 상원의원은 특검 해임권을 가진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만약 뮬러 특검을 해임하고자 할 경우, 사전에 그 이유를 상원 법사위에 보고할 것을 규정한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또 법사위 소속인 톰 틸리스(공화·노스캐롤라이나)와 크리스 쿤(민주·델라웨어) 상원의원도 뮬러 특검이 해임될 경우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동료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제출했다.

이 법안은 해임된 뮬러 특검이 불복하면 2주 이내에 3명의 연방법원 판사로 구성된 심사단이 해임의 적절 여부를 가리도록 했다.

두 법안은 뮬러 특검의 해임 이전과 이후에 조치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뮬러 특검 해임을 사실상 차단하려는데 목적이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뮬러 특검 해임설은 지난달 수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를 직접 겨냥하고, 트럼프 일가의 금융거래에도 초점을 맞추면서 급부상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9일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뮬러 특검이 가족의 재무상황까지 조사한다면 선을 넘는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다.

그러나 그레이엄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 임기가 끝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비판한 것을 비롯해 여야 의원들이 일제히 반발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뮬러 특검의 등장 빈도는 뚝 떨어졌다.

그러나 백악관은 뮬러 특검팀에서 일하는 검사와 수사관들을 뒷조사하는 등 역공을 가하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다.

틸리스 의원은 CNN방송에 나와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을 해임한다면 더 큰 싸움을 초래할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라고 법안 제출 의미를 설명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