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벽비용 안낸다고 공표 안돼" 트럼프, 멕시코 대통령에 통사정

송고시간2017-08-04 00:26

WP, 트럼프-니에토 첫 전화통화 녹취록 입수 공개

니에토 "장벽은 멕시코 존엄과 관련된 이슈, 비용은 낼 수 없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언론에 멕시코장벽 비용을 안댄다고 말하면 안 된다. 언론이 떠들 것이고 나는 그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지난 1월27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통사정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양국 정상의 통화 녹취록을 입수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두 사람의 첫 전화 대화가 고스란히 담긴 이 녹취록은 트럼프 대통령이 멕시코가 양국 국경장벽 건설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없음을 알고도 멕시코에 비용을 100% 부담케 하겠다고 떵떵거렸음을 보여주는 정황이다.

이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말해서는 안 된다"고 거듭 요청하면서 "만약에 멕시코가 장벽 건설비용을 지불하지 않겠다고 말하면 당신들을 더는 만나지 않을 것이다. 나는 그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I cannot live with that)"고 말했다.

정상회담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건설 비용은 다른데서 조달할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장벽은 "우리의 대화 중 가장 덜 중요한 것이지만, 정치적으로는 가장 중요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벽에 대해서는 당신이나 나 모두 정치적인 문제가 있다"며 "우리 국민은 '멕시코가 장벽 비용을 댈 것'이라고 하겠지만 당신네 국민은 약간 다른 언어로 비슷하게 말할 것"이라고 트럼프 대통령은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장벽에 관한 질문을 두 정상이 받을 경우 "우리가 해결하겠다"고 말해야 한다고도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이에 니에토 대통령은 "장벽은 멕시코의 존엄과 관련된 이슈이며 우리나라의 국가 자부심과 직결된다"며 "내 입장은 지금까지도, 앞으로도 매우 확고할 것이며 멕시코는 장벽비용을 낼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거듭된 공표 금지 요구에 "장벽에 대해 말하는 것은 중단하겠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기간 내내 양국 국경에 거대 장벽을 건설하고 그 비용은 멕시코가 100% 지불토록 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대통령에 취임하자 장벽건설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이틀 뒤 니에토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는 이같이 통사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