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자농구 대표팀, 아시아컵 출격…"4강 목표"

남자농구 대표팀, 아시안컵 출격…"4강 목표"
남자농구 대표팀, 아시안컵 출격…"4강 목표"(진천=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남자농구 국가대표팀이 4일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열린 FIBA 아시아컵 결단식에서 화이팅을 하고 있다. 2017. 8. 4 taejong75@yna.co.kr

(진천=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남자농구 국가대표팀이 아시아 강호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출격한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4일 오후 충북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출전을 위한 결단식을 열고, 선전을 다짐했다.

방열 대한농구협회장은 "우리의 목표는 2020년 도쿄올림픽"이라면서 "이번 대회는 그 과정의 하나다. 대표팀의 자긍심을 갖고, 선전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성인 단장은 "선수단이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기쁨과 희망, 행복감을 선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주장 오세근(30)을 비롯한 12명의 선수도 주먹을 불끈 쥐고 화이팅을 외치며 화답했다.

오는 8일부터 20일까지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 등 16개팀이 참가해 아시아 최정상을 가린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등의 출전권이 걸려 있지는 않다. 오는 11월 열리는 2019 FIBA 중국월드컵 아시아 예선의 전초전 성격이다.

아시아컵은 2년마다 열리는 아시아선수권대회가 올해부터 호주와 뉴질랜드가 참가하면서 명칭이 바뀌었다.

우리나라는 8일 레바논을 시작으로 10일 카자흐스탄, 12일 뉴질랜드와 조별리그 C조 예선을 치른다.

한국은 1960년부터 시작된 이 대회에서 1969년 방콕과 1997년 리야드 대회 등 2차례 정상에 올랐다. 준우승은 11차례 차지했다.

2013년 마닐라 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지만, 2년 전인 2015년 중국 창사 대회에서 6위의 저조한 성적에 그쳤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4년 만의 4강 진출을 노린다. 강호 호주와 뉴질랜드가 이번 대회부터 편입되면서 4강도 그만큼 어려워졌다.

대표팀은 6일 새벽 인천공항을 통해 결전지로 떠난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4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