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짜증나는 휴가철 물가…콘도요금 21%·국제항공료 9% '껑충'

7월 휴가 관련 품목 전월 대비 물가 상승률, 전체 상승률 10배
여름휴가 8월 초 집중(PG)
여름휴가 8월 초 집중(PG)[제작 이태호]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로 접어들며 숙박, 항공료, 여름 먹거리 물가가 껑충 뛰었다.

4일 통계청의 '7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여행비, 숙박료, 항공료 등 여름 휴가철 관련 27개 품목을 추려 분석한 결과 이들 물가는 전월보다 2.0% 상승했다.

전체 소비자물가가 전월보다 0.2% 올랐다는 점을 고려하면 휴가 품목 물가 상승률이 10배에 달하는 셈이다.

숙박요금과 항공료, 단체여행비가 휴가철 물가 고공행진을 맨 앞에서 이끌었다.

콘도 이용료는 전월보다 무려 21.0% 올라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보였고 호텔 숙박료도 9.7% 올라 두 자릿수에 가깝게 뛰었다.

국제항공료는 8.8%, 국내 항공료는 3.3% 전월보다 각각 올랐다.

해외 단체여행비는 15.9% 뛰었고 국내 단체여행비도 2.7% 상승했다.

대표적인 휴가철 먹거리로 꼽히는 돼지고기 물가도 2.1% 올랐다.

승용차 임차료(1.6%), 여객선 요금(1.4%)도 평균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년 전 같은 달과 비교하면 휴가철 물가는 2.6% 상승, 전체 물가 상승률(2.2%)보다 0.4%포인트 높았다.

작년 휴가철과 견주면 먹거리 가격의 상승 폭이 컸다.

수박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20.0% 올랐고 돼지고기 8.5%, 맥주 6.9%, 소주 6.4%, 막걸리 4.0% 등이 두드러진 가격 상승세를 보였다.

호텔 숙박료(7.4%), 국내 항공료(5.1%) 등도 올해 휴가 부담을 더 키우는 요인이 됐다.

이외에 레포츠 이용료(3.1%), 국제 항공료(2.6%), 여객선료(2.6%) 등도 평균보다 상승 폭이 컸다.

정부는 행정자치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물가종합상황실을 이달 말까지 운영하는 등 여름 휴가철 피서지 물가안정 대책에 들어갔다.

피서지 가격 정보를 지자체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우수 지자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정부 합동평가에 반영하기로 했다.

[표] 휴가 관련 품목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전월비, 단위 : %)

품목별 물가 상승률
콘도이용료 21.0
해외단체여행비 15.9
호텔숙박료 9.7
국제항공료 8.8
국내항공료 3.3
국내단체여행비 2.7
돼지고기 2.1
승용차임차료 1.6
여객선료 1.4
막걸리 0.6
골프장이용료 0.6
수영장이용료 0.5
주차료 0.3
외식 0.2
여관숙박료 0.2
골프연습장이용료 0.1
소주 0.0
맥주 0.0
레저용품 0.0
도로통행료 0.0
열차료 0.0
시외버스료 0.0
고속버스료 0.0
놀이시설이용료 0.0
레포츠이용료 0.0
닭고기 -6.3
수박 -9.0
휴가 관련 품목
평균 물가 상승률
2.0
전체 물가
상승률
0.2

[그래픽] 뜨거운 휴가철 물가, 콘도요금 21%·국제항공료 9% '껑충'
[그래픽] 뜨거운 휴가철 물가, 콘도요금 21%·국제항공료 9% '껑충'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05 0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