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성 "정유라 지원, 내 책임…이재용에 보고 안했다"

송고시간2017-08-02 12:20

피고인 신문에서 주장…"朴, '정유라' 언급 안해…최순실이 요구"

법정 들어서는 최지성 전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이 17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2017.7.17xyz@yna.co.kr

법정 들어서는 최지성 전 실장과 장충기 전 차장(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과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이 17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재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2017.7.17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황재하 기자 =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최지성 전 실장(부회장)이 '정유라씨 승마 지원을 결정하면서 나중에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고 우려했지만, 이재용 부회장을 보호하기 위해 보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정씨 지원은 자신의 책임이며 이 부회장과는 무관하다는 취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는 2일 이 부회장과 최 전 실장을 비롯한 삼성 전직 임원들의 속행 공판을 열고 최 전 실장의 피고인 신문을 진행했다.

최 전 실장은 "박상진 전 삼성전자 사장으로부터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관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의 단독 면담에서) 승마계를 지원하라고 언급한 것이 정유라 때문이라는 것을 전해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검이 공개한 2015년 8월 삼성그룹 내부 회의 자료에 따르면 최 전 실장은 '정유라를 포함한 6명의 선수를 지원해달라'는 최씨의 요구를 들어주라고 승인했다.

최 전 실장은 자신이 최씨 요구를 수용하도록 승인한 점을 인정하면서도 이 부회장에게는 보고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승마 지원을 요청했지만 '정유라 지원'이라고 말하지 않았다"며 "최씨가 뒤에서 장난을 친 것 같은데, 확인할 수도 없는 상황에서 유언비어 같기도 한 내용을 이 부회장에게 옮기는 게 적절한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부회장에게 보고해 봐야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정유라 지원이) 문제가 되면 '나는 벌써 40년 근무했으니까 책임지고 물러나면 되겠다'는 생각이었다"고 부연했다.

다만 최 전 실장은 정씨 지원을 결정할 당시 문제가 될 수 있겠다는 가능성은 인식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투명하게 (선발)했으면 문제가 없었겠지만, 정씨를 꼭 끼워서 지원해달라는 요구를 들어주는 입장이라 형평성 시비가 있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 전 실장은 또 "경영권 승계 문제가 왜 대통령과 관계되는지 지금도 이해하지 못하겠다. 이 부회장은 이미 안팎에서 후계자로 인정받고 있다"며 이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절차나 조건을 잘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이 '(합병의) 플랜 B는 없다'고 말했다는 홍완선 전 국민연금관리공단 기금운용본부장의 진술이 사실과 다를 가능성이 크고, 면담에 배석했던 자신이 비슷한 취지로 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술했다.

아울러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자사주를 매각해 우호지분을 확보하려 하자 이 부회장이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라며 부정적 의견을 내서 임원진이 설득해 마음을 돌렸다고 설명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00201222700085

title : <영국 공항, 알몸 투시기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