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놀룰루 보행중 스마트폰 금지 입법…美주요도시 중 처음

송고시간2017-07-31 00:30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하와이 주(州) 호놀룰루에서 보행 도중 인도에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다 적발되면 15∼35달러(1만6천800∼3만9천300원)의 벌금을 내야 한다.

두 번째 적발되면 벌금 액수는 75∼99달러(8만4천200∼11만1천200원)로 올라간다.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면서 무단횡단하다 걸리면 벌금 액수가 130달러(14만6천 원)다.

보행중 스마트폰 사용
보행중 스마트폰 사용

호놀룰루 커크 캘드웰 시장은 이런 내용의 보행 중 스마트폰 금지 입법을 통과시켜 10월 25일부터 발효하기로 했다고 하와이 현지 언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행 중 금지 전자기기에는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e-리더 등도 포함된다.

브랜드 엘리펀테 시 의원이 입안한 법안은 '전자기기 보행자 안전 법안'으로 명명됐으며 최초 위반 벌금 액수가 낮은 것은 보행자에게 걸어가면서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점을 계도하는 데 초점을 맞췄기 때문이다.

엘리펀테 의원은 "자동차와 모터사이클 운전자에게 관련 법령을 두는 것처럼 보행자에게도 길에서 주위를 살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이 법안이 주민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며 지방정부의 재량권 남용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호놀룰루 경찰국 토머스 태플린저 국장은 "얼마나 많은 소환장(위반티켓)을 발부할지 모르겠다"면서 "모든 사람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