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현미 "버스·화물차 졸음운전 방지 위해 근로여건 개선"

현장 안전장치 확대·휴게시설 확충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서혜림 기자 = 정부가 사업용 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막기 위해 버스·화물 기사의 적정 휴식 보장을 위한 근로여건 개선을 추진한다.

또한, 현장 안전장치 확대, 휴게시설 확충을 비롯한 인프라 개선 등의 대책도 마련키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버스·화물기사 졸음운전 방지대책 관련 당정 협의에서 "버스사고 등의 원인은 졸음운전이지만 그 이면엔 취약한 운전자 근로여건, 도로 인프라 부족 등이 자리 잡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속해서 감소하지만, 여전히 교통 안전지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32위로 최하위"라며 "이는 심지어 슬로바키아와 같은 나라보다 훨씬 낮은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지만 그럼에도 아직 교통사고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연간 26조 원에 달한다"면서 "전체의 6%에 불과한 사업용 차량이 20%의 교통사고 사망자를 발생시키고 있고 버스사고의 치사율은 승용차의 2.9배에 달한다"고 말했다.

김현미 "버스·화물차 졸음운전 방지 위해 근로여건 개선" - 1
김현미 장관 '사업차량 졸음음전 방지대책은?'
김현미 장관 '사업차량 졸음음전 방지대책은?'(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사업용 차량 졸음운전 방지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사업차량 졸음방지 대책 위하 모인 당정
사업차량 졸음방지 대책 위하 모인 당정(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사업용 차량 졸음운전 방지대책' 당정협의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국토위 간사 민홍철 의원,국토교통부 이성기 차관,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현미 장관,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한정애 제5정조위원장.
superdoo82@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28 0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