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정, 내일 버스·화물기사 졸음운전 방지대책 논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8일 국회에서 당정회의를 열어 버스·화물기사 등 사업용 차량 운전자들의 졸음운전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고 민주당이 27일 밝혔다.

당정은 '사업용 차량 졸음운전 방지대책' 회의에서 최근 운전기사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 버스사고와 화물트럭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는 근본 이유가 운전기사들의 과로에 있다고 보고, 해결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운전기사들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근로기준법을 개정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회의에는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 한정애 제5정책조정위원장 겸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민홍철 국토교통위원회 간사, 안호영 국토위원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김현미 장관(좌)과 김태년 정책위의장(우)
김현미 장관(좌)과 김태년 정책위의장(우)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27 1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