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샤오미 44달러짜리 AI 스피커 출시…에코·홈팟에 대항마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샤오미가 인공지능(AI) 스피커를 출시했다.

26일 CNBC에 따르면 샤오미는 아마존의 에코, 애플의 홈팟에 대항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개발한 AI 스피커 '미(Mi) AI'를 파격적인 가격으로 중국 국내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샤오미는 8월부터 중국에서 1천명의 사용자를 선정, 1위안을 받는 조건으로 미 AI를 제공해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하는 베타 프로그램을 실시할 계획이다. 샤오미는 해외 판매 여부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다.

미 AI의 판매가격은 299위안(44달러)으로, 애플의 홈팟(349달러), 아마존의 에코(179.99달러)보다 현저하게 낮은 수준이다. 이는 경쟁사인 알리바바가 최근 499위안(73달러)에 중국에 출시한 티몰 지니 X1보다도 저렴하다.

미 AI 스피커는 직사각형 박스와 유사한 형태며 색상은 흰색 한 가지만 제공된다. 모두 6개의 마이크를 내장해 사용자가 어느 방향에 있던 음성 명령을 인식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미(Mi) AI 스피커 [샤오미 제공]
미(Mi) AI 스피커 [샤오미 제공]

샤오미에 따르면 미 MI는 사용자가 요구하는 음악 스트리밍이나 라디오 방송을 들려줄 수 있으며 물론 날씨와 뉴스 등과 같은 정보를 제공하는 개인 비서 역할도 담당한다.

사용자는 아마존의 알렉사처럼 자주 음성 명령을 내림으로써 미 AI 스피커를 더욱 스마트하게 만들 수 있다. 샤오미는 아마존처럼 외부 개발자들이 미 AI를 위한 다양한 앱을 만들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샤오미는 최근 성장세가 주춤하자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스마트 TV, 로봇 진공청소기 등 새로운 분야를 주시하고 있다. 인공지능 스피커를 출시한 것도 이런 노력의 일환이다.

인공지능 스피커는 개척자인 아마존의 에코에 이어 지난해 구글 홈이 가세했고 최근 애플이 홈팟을 선보이면서 가전제품 시장에서는 가장 뜨거운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의 인공지능 스피커 출하 대수는 근 600%가 늘어난 420만대로 확대됐다. 아마존이 88%의 점유율을 차지해 확고한 선두로 나섰고 구글이 10%로 그 뒤를 잇고 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27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