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홀로코스트 유물, 72년 만에 연말부터 첫 순회전시

송고시간2017-07-27 01:26

아우슈비츠 수용소 시설
[EPA=연합뉴스]
아우슈비츠 수용소 시설 [EPA=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나치 독일의 유대인 학살 참상을 고스란히 간직한 홀로코스트 유물들이 올해 연말부터 사상 처음으로 세계 주요 도시에서 순회 전시된다.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추모박물관은 26일(현지시간) 이 같은 전시계획을 발표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아우슈비츠 유물 전시는 1945년 1월 27일 아우슈비츠 수용소 해방 이후 처음이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12월께 스페인 마드리드를 시작으로 약 7년에 걸쳐 유럽과 북미 등 14개 도시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순회전시에 나서는 유물은 가스 마스크와 편지, 신발, 안경 등 희생자들의 각종 유품, 유대인들을 수용소로 실어 날았던 것과 똑같은 형태의 화차 등 총 1천150여 점에 달한다.

835점은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추모박물관에서, 나머지는 이스라엘 홀로코스트 추모관인 야드 바셈(Yad Vashem)을 비롯한 다른 기관과 아우슈비츠 생존자 및 유족 등이 전시를 위해 내놓았다.

박물관 측의 피오트르 시윈스키는 "홀로코스트는 많은 역사가의 연구의 초점이 돼왔고, 학교 커리큘럼의 한 분야이지만 젊은 세대들에게는 홀로코스트가 사라져 가고 있다"면서 전시 배경을 밝혔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