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세운다…추진위 "10월 제막"

송고시간2017-07-25 16:17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일제 강제징용의 아픔을 기억으로 쌓아올리겠다는 뜻깊은 사업이 경남에서 첫발을 내디뎠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 기자회견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 기자회견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5일 경남도청에서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2017.7.25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경남건립추진위원회'는 25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강제노역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동자상을 건립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추진위는 올 초부터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을 위한 사업계획을 준비했다.

2월 경남 각계 시민·노동단체 등을 모아 추진위를 공식 결성한 뒤 최근까지 건립 부지 조사와 유력 후보지 검토 등을 했다.

추진위는 9월까지 노동자상 제작을 완료하고 10월 제막식을 연다는 계획이다.

노동자상 건립 사업은 강제징용 피해자 추모 차원에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공동으로 추진했다.

현재 경남 외에 서울, 인천, 제주, 울산, 부산 등 총 6개 지역에서 추진위를 구성해 준비 중이다.

추진위는 내년까지 전국 17개 광역시·도로 노동자상 설립 지역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추진위 측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이란 아픔의 역사를 기억하고 희생당한 분들의 넋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고자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경남에 건립하고자 한다"며 "오욕의 역사, 고통의 역사, 분노의 역사를 기억하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식민지배에 대해 지금껏 제대로 된 반성과 사죄를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 정부와 전범 기업들은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배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강제징용 피해자 유가족 김수웅(72)씨가 기자회견에 동행, 노동자상 건립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 기자회견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 기자회견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5일 경남도청에서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희생자 유가족이 발언하고 있다. 2017.7.25

김 씨는 "어머니 배 속에 있던 1944년 아버지가 사할린 제국연료흥업주식회사 제3사업소로 끌려가 강제노역을 하던 중 이듬해 해방 뒤 행방불명됐다"며 "끌려간 이들은 조국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하고 유골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추진위에서 노동자상을 건립한다기에 오늘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이 사업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각계각층에서 많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추진위는 창원대로 부지, 창원 공원 부지 등을 후보지로 선정하고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 중이다.

창원시도 노동자상 설립 취지에 동감하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 부지 마련에 큰 마찰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시민사회와 각종 단체로부터 모금한 1억원을 설립 비용으로 마련했다.

추진위는 노동자상 건립 후 대한민국 근·현대 노동사 기념공원, 대한민국 산업사 테마공원 등도 조성할 계획이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