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떳떳하게 살고파"…미얀마 출신 재정착난민 30명 내일 입국

난민법 시행 이후 세 번째…법무부, 한국사회 적응 지원
'재정착 난민제도'에 따라 지난해 국내에 들어온 미얀마 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정착 난민제도'에 따라 지난해 국내에 들어온 미얀마 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평화로운 한국에서 떳떳하게 살면서 기회를 준 한국사회에 보답하고 싶습니다."

인종과 종교에 따른 차별을 피해 평화로운 곳에서 새 삶을 살고 싶다는 미얀마 난민 가족들의 바람이 우리나라에서 이뤄지게 됐다.

법무부는 25일 오전 9시 30분 인천공항에서 '재정착 난민제도'에 따라 국내에 들어오는 미얀마 난민 5가족 30명의 입국 행사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재정착 난민제도란 해외 난민캠프에서 한국행을 희망하는 난민을 유엔난민기구(UNHCR) 추천을 받아 심사 후 수용하는 제도다.

1950년대부터 UNHCR이 추진해왔으며 미국, 호주 등 37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3년 7월 시행된 난민법에 근거 규정을 마련한 데 이어 2015년 외국인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3년간 90명 이내에서 난민을 시범적으로 수용키로 했다.

2015년 1기(22명), 지난해 2기(34명)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태국 난민캠프에서 생활하던 30명의 가족이 입국한다.

종교적 이유로 14살 때 미얀마를 떠난 아따피 씨의 경우 아내와 네 가족 모두가 드라마 등을 통해 한국을 잘 알고 있고, 자녀들이 한국에서 자동차 정비와 축구선수, 메이크업 아티스트 등으로 자라고 싶다는 꿈을 품고 있다고 법무부는 소개했다.

인종차별로 미얀마를 떠난 미레이 씨는 아내와 다섯 자녀가 거의 교육을 받지 못해 희망이 없었다며 "자녀들을 열심히 공부시켜 재정착 기회를 준 한국사회에 보답하는 사람으로 키우고 싶다"고 밝혔다고 법무부는 전했다.

UNHCR에서 재정착 대상자를 추천받은 정부는 서류심사·신원조회 후 태국 현지에서 면접조사와 건강검진을 마쳤다.

최종 결정된 대상자 30명은 한국 여행증명서 등을 발급받고 태국 현지에서 기초적응교육을 받은 뒤 국내로 오게 됐다.

이들은 입국 후 난민 인정자 지위를 받고 국내에서 거주자격(F-2) 비자로 체류한다.

입국과 동시에 출입국·외국인지원센터에 6개월간 머물며 한국어, 한국문화, 취업 교육 등 기초 적응교육을 받은 뒤 지역사회에 정착하게 된다.

김우현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은 "새롭게 대한민국의 구성원이 된 재정착난민들이 성공적으로 정착하도록 관심을 두고 도와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법무부는 향후 3년간 시범사업 성과와 한계를 분석해 인권과 국익이 조화되는 방향으로 중장기 재정착난민 수용방안을 결정할 방침이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7/24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