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전자, 스마트홈 앱 연동 IoT 센서 5종 출시

송고시간2017-07-24 10:00

누수·연기·문열기 등 감지 "스마트홈 생태계 저변 확장"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는 스마트폰을 통해 집안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센서 5종을 전국 LG베스트샵에서 판매한다고 24일 밝혔다.

새로 출시된 IoT 센서 5종은 LG전자 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인 '스마트싱큐(SmartThinQ)'와 연동되는 것으로, 누수·연기·일산화탄소·문 열림·움직임 등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보일러실이나 싱크대 배수관 등에 부착하는 누수 센서는 물이 샐 경우 사용자 스마트폰으로 곧바로 알림을 보낸다. 연기 센서와 일산화탄소 센서는 경고음과 LEF 깜박임이 작동함과 동시에 스마트폰으로도 이를 전송한다.

열림 감지 센서는 문이나 창틀에 설치한 두 센서의 간격이 14㎜ 이상 떨어지거나 붙을 때 알림을 받을 수 있고, 모션 센서는 최대 12m 내에서 좌우 110도 범위 공간의 움직임을 감지한다.

가격은 ▲누수 센서 6만6천원 ▲연기 센서 5만1천원 ▲일산화탄소 센서 6만2천원 ▲열림 감지 센서 3만2천원 ▲모션 센서 4만원 등이다.

특히 이들 제품은 모두 국내외 제휴업체들이 제조·유통하는 것으로, LG전자는 앞으로도 국내 스마트홈 저변 확대를 위해 협력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 류혜정 상무는 "LG전자는 스마트홈의 저변을 키우기 위한 해답을 '확장성'과 '개방화'에서 찾고 있다"면서 "소비자가 다양한 IoT 기기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외부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계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스마트홈 앱 연동 IoT 센서 5종 출시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