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레밍' 막말 도의원 "국민에 상처 준 표현 진심 사죄"(속보)

송고시간2017-07-22 21:12

막말 충북도의원 입국
막말 충북도의원 입국

(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 외유성 유럽연수를 떠나고 이를 비판 하는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대 비하 발언을 해 공분을 산 김학철 충북도의원(충주1)이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7.22
seepho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