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英 외무장관과 통화…"대북 압박과 관여 지속"

송고시간2017-07-22 14:20

스텔라데이지호 추가수색 요청…양국 원전 분야 협력 가능성 공감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6월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는 모습.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6월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과 전화통화를 하는 모습.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2일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대북 제재와 대화를 병행하겠다는 정부의 기조를 재확인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약 20분간의 통화에서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존슨 장관으로부터 질문받고 "우리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압박과 제재를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강 장관은 "제재와 압박의 궁극적 목적은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나올 수 있도록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는 것이라는 전제하에 북한에 대한 관여 정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강 장관은 또 한국 화물선 스텔라데이지호 사고와 관련, 사고 해역 남동쪽 인근섬 수색, 유럽해양안전청(EMSA) 보유 인공위성을 통한 수색지원 등 영국 정부가 보여준 그간의 협조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은 구명벌 1척이 해류 흐름상 어센션, 세인트헬레나 등 영국령 섬으로 표류해 갔을 가능성에 대비해 추가수색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존슨 장관은 한국 측의 요청을 고려해 영국 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결과가 있을 경우 이를 강 장관과 즉시 공유하겠다고 답변했다.

더불어 두 장관은 원전 해체 분야의 기술력과 경험을 가진 영국과 원전사업 관리 및 시공 역량을 보유한 한국이 원전 분야에서 좋은 협력 파트너가 될 수 있다는데 공감하고, 이 분야에 대해 협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또 두 장관은 양국 관계가 준동맹(quasi-alliance) 수준으로 발전하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EPA.연합뉴스.자료사진]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EPA.연합뉴스.자료사진]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