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늦게 자고 아침에 늦게 일어나면 건강에 해롭다?

송고시간2017-07-22 07:00

수면 중심시간대 1시간 "시차"나면 심장병 위험 11%↑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등교나 출근 등으로 평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다 보면 수면이 부족해지기 쉽다. 그러나 정작 일찍 잠자리에 들 수 있는 주말이면 늦게 잠자리에 들기 일쑤다. 밀린 잠을 보충하기 위해 주말 아침에는 평소보다 늦게 일어나는 경우가 많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주말 늦잠이 건강에 위험을 초래할지 모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미국 애리조나 대학 연구팀은 주말과 평일의 수면 시간대에 1시간의 '시차'가 나면 심장병 위험이 10% 커질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수면 관련 학회에서 발표했다.

연구팀은 평일과 주말 수면 시간대의 중심시간이 어긋나는 걸 "사회적 시차증"으로 보고 22~60세 약 1천 명의 수면시간과 건강 관련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결과 평일과 주말 수면시간에 1시간의 '시차'가 있는 경우 심장병 위험이 약 11%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상태를 스스로 평가하도록 한 조사에서도 "나쁘거나 나쁜 편"이라는 응답이 "매우 좋다"고 답한 사람보다 28% 많았다. 사회적 시차증은 피로감, 졸음, 언짢음 등과도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일본 정부가 시간 외 근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 노력을 모양만 내는 것으로 끝내지 않으려면 평일에도 주말과 같은 시간 수면을 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더 중요할지 모른다고 지적했다.

lhy501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