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여행 불만 6년 만에 153%↑…중국관광 불만족 최고

송고시간2017-07-20 09:20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매년 관련 소비자불만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특히 중국으로 여행을 간 사람들의 불만이 많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접수된 해외여행 소비자불만이 총 1만8천457건으로 2010년의 7천295건보다 153.0% 늘어났다고 20일 밝혔다.

같은 기간 출국자 증가율인 79.2%의 두 배에 달한다.

2010∼2016년 접수된 해외여행 소비자불만 건수는 총 9만2천462건으로 집계됐다.

전체 접수 소비자불만 중 발생 여행지가 확인된 6만3천413건을 보면 가장 불만이 많았던 여행지는 중국(12.5%)이었다.

일본(12.2%), 필리핀(11.9%), 태국(10.8%), 미국(4.5%), 베트남(3.4%), 홍콩(3.2%), 터키(2.8%), 프랑스(2.5%), 괌(2.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해외여행 소비자불만 상위 10개국[소비자원 제공]
해외여행 소비자불만 상위 10개국[소비자원 제공]

중국, 일본, 태국, 필리핀은 매년 상위 4위 이내에 들어 7년 동안 전체 해외여행 소비자불만의 47.4%를 차지했다.

시기별로 보면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상대적으로 많았다. 천재지변이나 정치 이슈도 영향을 미쳤다.

2015년 6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2016년 2월 지카바이러스, 15년 11월 파리 테러와 발리 화산 폭발 등의 영향으로 해외여행 소비자불만도 늘어났다.

월별 해외여행 소비자불만[소비자원 제공]
월별 해외여행 소비자불만[소비자원 제공]

성별 확인이 가능한 소비자불만 9만2천456건 가운데 여성(57.0%) 비중이 남성보다 높았다. 연령대 확인이 가능한 5만5천821건 중 30대(41.3%)의 불만이 가장 많았다.

불만 유형별로 보면 9만1천389건 중 계약 해제 거부가 5만992건(55.8%)으로 가장 많았고, 계약 내용 임의 변경(1만3천355건, 14.6%), 정보 제공 미흡(5천233건, 5.7%), 결항·연착 등 운항 지연(4천693건, 5.1%) 순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에 분석한 해외여행 소비자불만 트렌드 인포맵을 소비자원 빅데이터 홈페이지와 스마트컨슈머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