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리우 치안 극도로 악화…"지방정부 통제범위 넘어서"

송고시간2017-07-20 02:10

리우 주지사·시장, 연방정부에 '폭력과의 전쟁' 지원 요청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시의 치안 상황이 지방정부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넘으면서 연방정부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9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마르셀루 크리벨라 리우 시장과 프란시스쿠 도르넬리스 리우 주지사 직무대행은 전날 치안 대책을 협의하고 연방정부의 개입과 지원을 요청했다.

두 사람은 공공치안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공조를 약속하면서 연방정부에 '폭력과의 전쟁'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다.

이들은 "리우는 브라질에서 발생하는 폭력사건의 중심지"라면서 "리우 주 정부와 시 정부는 연방정부가 공공치안 확보를 위한 노력에 함께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르셀루 크리벨라 리우 시장(왼쪽)과 프란시스쿠 도르넬리스 리우 주지사 직무대행이 치안 대책을 협의하고 있다.[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마르셀루 크리벨라 리우 시장(왼쪽)과 프란시스쿠 도르넬리스 리우 주지사 직무대행이 치안 대책을 협의하고 있다.[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리우 빈민가에서 순찰활동을 하는 경찰[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리우 빈민가에서 순찰활동을 하는 경찰[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리우 주 정부 산하 공공치안연구소(ISP)의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에 발생한 폭력사건으로 2천942명이 숨졌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에 보고된 사망자 2천528명과 비교하면 16%가량 늘어난 것이다.

지난 한 해 동안 리우 주에서 발생한 폭력사건 사망자는 6천248명에 달해 2009년(7천110명) 이후 7년 만에 가장 많았다.

ISP는 현재의 추세가 계속되면 올해 사망자가 지난해 수준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리우 시내 빈민가에서 벌어지는 총격전으로 경찰관이 사망하는 사건도 급증하고 있다.

올해 들어 총격전 과정에서 숨진 경찰관은 71명이다. 지난해에는 경찰관 111명이 사망했다.

리우에서는 대규모로 형성된 빈민가를 중심으로 수시로 벌어지는 총격전 때문에 막대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당국은 빈민가에 경찰평화유지대(UPP)라는 치안시설을 설치하고 '범죄와 전쟁'을 계속하고 있으나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현재 38개 빈민가에 설치된 UPP에서는 경찰 1만여 명이 근무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